상속·증여재산 113조, 5년간 42%↑…피상속인 중 과세대상 2.4%

양경숙 의원 분석…2014년 대비 2019년 증여 2배 가까이 증가

상속세
상속세 절세

세무사신문

최근 5년간 상속·증여재산이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2015∼2019년 상속 및 증여 분위별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9년 총 상속·증여재산 규모는 112조9천808억원이었다.

2015년 총 상속·증여재산 규모 79조6천847억원보다 33조2천961억원 늘어난 것으로, 5년간 41.8%의 증가율을 보였다.

세부적으로 보면 증여재산이 크게 늘었고 상속재산은 소폭 줄었다.

증여재산은 2015년 39조355억원에서 2019년 74조947억원으로 35조592억원(89.8%) 증가했다.

상속재산은 같은 기간 40조6천492억원에서 2019년 38조8천681억원으로 1조7천811억원(4.4%) 감소했다.

양 의원은 "2016년까지 10%였던 상속·증여 신고세액 공제율이 단계적으로 축소되면서 재산을 미리 증여해 증여재산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