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소득세] 부부가 임대소득을 얻기 위하여 부동산을 취득하는 경우 세금문제를 미리 살펴보자.

상가를 아내 명의로 취득한다면 김재산 씨 명의로 취득할 때보다 144만 원 정도의 세금을 절약할 수 있으며, 합산소득 분리에 대한 단순 세율 차이 뿐만 아니라 부녀자 공제 등 소득공제를 추가로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세금을 더 절약할 수 있다. 상가를 아내 명의로 이전하게 되면 증여세 문제가 발생하므로 증여세도 함께 검토해 보아야 한다. 부부사이에는 6억 원(10년 이내 증여 재산을 합한 금액)까지는 증여세가 과세되지 않지만 6억 원을 초과하면 증여세가 과세된다.

종합소득세
종합소득세 절세

국세청

● 상가 분할을 통한 절세

예를 들어 연봉 7,000만 원(평균 근로소득과세표준 3,500만 원)인 김재산 씨가 그동안 저축한 돈으로 노후를 위해 연간 1,500만 원의 임대소득이 발생하고 있는 상가 건물(시가 5억 원)을 취득한 후 부담해야 할 세금이 어떻게 늘어나는지를 알아보자.

먼저, 상가 건물을 김재산 씨 명의로 취득할 경우를 알아보면 기존 근로소득 금액과 새로 발생한 임대소득 금액을 합한 5,000만 원에 대하여 24%의 세율을 적용받아 678만 원 정도의 소득세를 내야 된다.

이제 상가 건물을 김재산 씨의 아내(다른 소득이 없을 경우)명의로 취득할 경우를 알아보면 김재산 씨는 근로소득세만 내면 되므로 근로소득 3,500만 원에 대하여 15%의 세율이 적용돼 417만 원 정도만 내면 되고, 아내 또한 상가임대소득 1,500만 원에 대하여 15%의 세율이 적용돼 117만 원 정도의 세금을 내게 되는데 결국 김재산 씨 부부는 총 534만 원 정도의 세금을 내게 된다.
 

따라서 상가를 아내 명의로 취득한다면 김재산 씨 명의로 취득할 때보다 144만 원 정도의 세금을 절약할 수 있으며, 합산소득 분리에 대한 단순 세율 차이 뿐만 아니라 부녀자 공제 등 소득공제를 추가로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세금을 더 절약할 수 있다.